KBS수신료 논란

KBS 수신료에 대한 논의가 다시금 뜨겁다. 지상파 위주의 미디어 과점 시대에서 케이블에서부터 1인 미디어 까지, 수많은 미디어가 등장하고 경쟁하는 뉴미디어 시대로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안정적이었던 지상파 광고시장의 파이가 소셜서비스, 포탈 등을 필두로 한 모바일 중심의 뉴미디어 생태계로 옮겨지고 있다. 게다가 물가와 제작비 상승 등의 요인으로 KBS의 재정은 끝없는 위기를 겪고 있다. 이런 위기를 타개하고, 고품질의 공적 콘텐츠 생산을 통해 공영방송의 임무를 다하기 위해서는 수신료를 올려 받는 것이 어찌보면 타당해 보인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KBS가 공영방송의 정체성을 가지고 그 역할을 다하고 있다는 사회적인 동의를 얻고 있지 못하며, 재정부족은 방만한 경영의 문제라는 지적을 하며 수신료 인상에 반대하는 여론도 팽팽하다. 이러한 논란의 원인과 쟁점 그리고 KBS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무엇인가?

 

수신료에 대한 인상의 필요성은 앞에서 언급 한 것처럼, 제작비와 물가 상승, 그리고 뉴 디어의 등장 으로 비롯된 광고수익의 하락에서 비롯되었다. 수신료와 함께 KBS의 재정을 받쳐 주는 큰 축들이 흔들리게 되자 KBS더 팔리는콘텐츠를 만들어야 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상황에 직면한다. 때문에 광고나 재판매 등이 용이한 자극적인 드라마나 예능 위주의 콘텐츠를 만들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콘텐츠들은 오히려 큰 리스크에 더 많은 비용을 발생시키는 문제를 일으키고 거기에 대중들로부터는 공영방송으로서의 임무인 국민 모두를 향한 공적인 콘텐츠를 생산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게 된다. ‘재정 위기가 공영 방송으로서의 정체성의 위기를 불러일으키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정체성의 위기KBS가 수신료를 올려받을 수 있는 정당성을 잃게 만들어 버린다. 이렇게 발생한 정당성의 위기는 수신료라는 재원충당 수단을 무력화 시키고 다시 재정위기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낳게 된다.

 

그렇다면, 이러한 위기의 악순환을 끊고, 수신료 인상을 통해 재정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KBS는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가? 무엇보다 좋은 콘텐츠들을 국민에게 제공함으로써 정체성을 회복하는 것이 가장 선결되야 한다. 고비용의 드라마/오락 프로그램의 비중을 줄이고, 고품질의 시사교양, 뉴스를 뉴미디어 시대에 알맞은 포맷과 플랫폼을 통해 국민에게 전할 수 있어야 한다. 말뿐인 뉴미디어가 아니라 뉴미디어를 위한 콘텐츠의 적극적인 기획과 생산을 통해서 진정한 디지털 퍼스트로 나아가야 한다. 예티스튜디오 같은 MCN사업을 통해 KBS가 앞장서서 뉴미디어 생태계를 구성하려는 지금의 노력들은 이러한 관점에서 칭찬받아 마땅하다 하겠다. 이렇게 좋은 콘텐츠를 제공하고, 미디어 시장을 개척하려는 노력들을 통해 공영방송으로서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그를통해 수신료 인상의 정당성을 얻는 것이 재정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자구책도 마련되어야 한다. 외부의 재원인 수신료인상 이전에 KBS내부의 구조적인 개혁을 통해서 재정위기를 극복하려는 노력을 보여야 수신료에 대한 국민들의 동의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직급폐지, 연봉제 등의 구조조정을 통해 내부에서부터 경쟁력 있는 기업이 되어야 할 것이다.

 

앞서 설명하였듯 수신료 문제는 다양한 요인들이 복잡하게 얽힌 문제이다. 문제를 다각도로 살피고 진정 KBS가 국민의 방송으로서 국민들에게 동의를 얻을 수 있는지 고민해 보는 것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첫 번째 과제일 것이다.

 


--- 


두럽게 못쓰네, 고치고, 고치고, 고치자



신고
트랙백 0개 댓글 0개

역시 음악은


얼굴로 하는거인가


진짜 좋아하는 뮤직비디오




신고
트랙백 0개 댓글 0개

존나

아 야구 자꾸보면 안되겠다. 

신고
트랙백 0개 댓글 0개
prev 1 2 next


티스토리 툴바